"사람 살려!"…만취 미군, 기사에 택시비 대신 '주먹질' 2022.12.05 22:23
"사람 살려!"…만취 미군, 기사에 택시비 대신 '주먹질'





이런 경우~~! 한국은 확실하게 주한 미군 구속하고~~손해배상시켜야 하며~~!주한 미군에 관해~~잘못된 법은 !현실에 맞게 시정해야 한다



https://youtu.be/EaezKXGlz4w
영상 썸네일

[단독] "사람 살려!"…만취 미군, 기사에 택시비 대신 '주먹질' / SBS


<앵커>



술에 취한 주한미군 병사가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하고 달아났습니다. 택시 블랙박스에 당시 폭행 장면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박찬범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27일 새벽, 병맥주를 손에 든 한 외국인 남성이 택시를 세웁니다.

술에 취한 자신의 친구를 성남 미군 부대까지 태워달라고 간청합니다.



[탑승객 지인 : 제 친구 좀 안전하게 데려다주세요. 부탁합니다. 성남시에 있는 K-16 부대입니다.]



택시기사 58살 김 모 씨는 남성 A 씨를 태우고 이태원에서 출발했습니다.



[김 모 씨/택시기사 : 알겠어요, 탑승하세요.]



그런데 주행 중인 뒷좌석 문을 자꾸 갑자기 열었고,



[김 모 씨/택시기사 : 저기요, 뒷문 닫아주세요. 알겠어요? 갑시다, 일단 문 좀 닫아봐요.]



택시를 4번이나 세우는 우여곡절 끝에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신용카드로 택시비 결제가 안 됐습니다.



결국, 인근 편의점 현금인출기에 함께 갔는데 A 씨가 갑자기 택시기사에게 주먹을 휘둘렀습니다.



[사람 살려! 사람 살려!]



경찰 신고 전까지 김 씨의 얼굴 부위를 10여 차례 때렸습니다.



[김 모 씨/택시기사 : 얼굴 쪽을 맞으면 안 될 것 같아서 양쪽 팔로 얼굴을 감쌌지만, 머리를 앞뒤 할 것 없이 집중적으로 머리를 너무 심하게 가격을 해서….]



A 씨는 택시 뒷좌석에 본인의 신분증이 담긴 지갑과 휴대전화 두고, 맞은편 미군 부대 방향 쪽으로 도주했습니다.



출동한 경찰이 신분증을 확인해 보니, A 씨는 성남비행장 주한미군 부대 소속 병사였습니다.



[김 모 씨/택시기사 : 집에 도착해서 사실 (저도) 구토도 했어요. 지금까지도 울렁거리고 머리가 너무 아파서 일상생활하는데 너무 힘들어요.]



김 씨는 택시 운행도 일주일째 못하고 있는데, 못 받은 택시비는 물론 치료비를 미군 병사에게 받아낼 수 있을지, 막막합니다.



A 씨에 대한 경찰 조사는 미군 측과 협의해 진행해야 해 아직 진전이 없습니다.



[김 모 씨/택시기사 : 몸이 좀 아프지만 병원을 가서 입원을 한다는 게 형편이 좀 어려운 상황이라 그래서 집에서 약만 먹고 이렇게 끙끙 앓고 있습니다. 지금.]



경찰은 폭행 혐의로 입건 한 A 씨에 대한 소환 조사 날짜를 미군 측과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유미라, VJ : 이준영)

박찬범 기자(cbcb@sbs.co.kr)

https://n.news.naver.com/article/055/0001017841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ungodcross/99751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목록     수정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