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하권 날씨에도 수영복 날개돋친듯 팔려…이유 보니 2023.11.28 19:35
영하권 날씨에도 수영복 날개돋친듯 팔려…이유 보니



국가는 수출부진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당하는데~~!

국민은 기업이 어렵게 벌어들인 달러를 가지고~~해외나가서 즐기고 명품사는데 펑펑 낭비하니`~!


그 덕에 일본은 관광으로 흑자로 돌아섰고 ~~한국은 적자로 돌아섰다~~!우리 국민은 개인주의에서 국가와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며~~해외여행을 국내여행으로 돌리는 애국심이 필요하다~~!





신세계百 11월 수영복 매출 13%↑

추운 날씨에 동남아 여행 수요 올라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시민이 수영복을 구경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겨울이 수 일 앞으로 다가오고 최저 기온은 영하권을 넘나들지만 백화점에서 수영복 매출은 호조다.


신세계(004170)백화점은 11월 수영복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3% 올랐다고 28일 밝혔다. 신장률은 한여름인 8월(5.6%)보다도 높았다.


이는 추운 날씨를 피해 동남아를 비롯한 따뜻한 휴양지로 떠나려는 소비자가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올 12월 해외여행 예약은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그 중 동남아 비중은 절반을 훌쩍 넘겼다. 예약률도 세 배 가까이 늘었다고 전해졌다.


최근 신세계백화점에선 2030세대를 중심으로 실용적인 나이키 스윔웨어가 인기를 끌었다.


강남점이 지난 18일부터 이틀 간 운영한 나이키 스윔웨어 신상품 선출시 행사에선 새벽 1시부터 ‘오픈런’ 줄이 늘어서기도 했다.


겨울철 따뜻한 나라로 여행을 떠나려는 수요가 몰리며 기간 중 약 1억5000만원의 스윔웨어가 판매됐다. 대기 번호는 600번대까지 올랐다.


이 같은 반응에 신세계백화점은 겨울철 수영복 할인 행사를 펼친다.


본점과 김해점은 내달 3일까지 ‘엘르’ 수영복 전품목을 50% 할인한다. ‘아레나’와 ‘배럴’도 일부 상품을 20% 저렴하게 내놓는다.


황동건 기자(brassgun@sedaily.com)

https://m.sedaily.com/NewsView/29XESWSRTR#cb​

Copyright ⓒ 서울경제.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ungodcross/111047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목록     수정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