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바이든보다 美재계 먼저 만나려해"…샅바싸움 치열 2023.11.15 17:17
"시진핑, 바이든보다 美재계 먼저 만나려해"…샅바싸움 치열



중국 입장에서는~~미국의 정치적 인물들보다~~
경제적인 인물들과 접근을 유도했다는 것은~~!


지금 중국입장에서는~~미국과 정치적 다툼보다는~~!어려움에 처한 중국의 경제를 살리는데~~!
미국의 기업가들이 필요했던 것~~!​​


中, 정상 통화 제안 거절…美 원로 통해 메시지 전달 시도

美, 장관급 인사 방중에도 경제제재는 '타협불가' 메시지

군사대화 재개·펜타닐 근절 협력·기술이전 규제 속도조절 등 기대

작년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오는 15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하면서 작년 11월 '발리 회담' 이후 1년 만에 두 정상의 만남이 성사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미중은 지난 1년간 서로 유리한 입지에서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치열하게 줄다리기를 벌여왔다고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 조명했다.


양측 전현직 관리들과 외교 전문가들 등에 따르면 미중은 정상회담에 앞서 고지를 차지하려고 외교적인 모욕, 흥정, 상대 무시, 회의 불참, 호의 표시 유보 등 갖가지 외교적 수단을 동원해 '샅바 싸움'을 벌여왔다는 것이다.


올해 초부터 양국은 11월 예정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내년 미 대선 이전의 마지막 미중 정상회담 기회이며 양국 관계 약화를 막을 기회의 창이 급속히 작아지고 있다고 보고 정상회담을 염두에 둬 왔다.


하지만 지난 2월 중국 정찰풍선 격추 사건이 터지자 양국 관계는 급속히 냉각됐다. 사건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과 통화하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지만, 시 주석은 통화 제안을 수 주간 거절했다.


이후 지난 6월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미중 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잡기 위해 중국을 방문, 시 주석을 만났다.


그러나 시 주석은 두 개의 긴 테이블 한쪽에 블링컨 장관 일행을, 다른 한쪽에는 중국 측 인사들을 각각 앉히고 자신은 상석에서 회의를 주재하는 듯한 모습으로 회동을 진행해 블링컨 장관을 하급자처럼 보이게 연출하기도 했다.

상석에서 회의 주재하듯…시진핑-블링컨 자리배치

지난 6월 19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가운데)이 방중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에서 2번째)을 상석에서 회의를 주재하듯 접견하고 있다. 2023.11.13



미국도 이후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존 케리 미국 기후변화 특사 등 고위 인사들을 잇따라 중국에 보냈지만, 중국 측이 기대한 중국기업 제재 등과 관련된 양보 조치는 내놓지 않았다.


중국은 한편 미 정계에서 영향력이 있으면서 중국과도 가까운 미국의 원로 기업인이나 관료 출신 인사를 통해 미국에 메시지를 전달하려 꾀했다.


이를 위해 AIG 최고경영자(CEO)를 지낸 보험업계 거물 모리스 행크 그린버그(98)를 6월 중국으로 불러 시 주석이 접견하는 방안을 추진했다고 소식통이 WSJ에 전했다


중국 측은 고령인 그린버그를 위해 구급차와 의사·간호사까지 준비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린버그의 중국 방문이 일정 문제로 여의찮게 되자 시 주석은 미 외교가의 원로 헨리 키신저(100)를 지난 7월 만났다.


이런 가운데 여름에는 중국 외교부 고위 관리가 워싱턴DC를 방문, 양국 정상회담을 타진했다.


그러나 이후 상급자인 왕이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은 9월 예정된 후속 회담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WSJ은 전했다.


우여곡절 끝에 정상회담이 성사됐지만, 당장 이번 회담을 불과 수 주 앞둔 시점에도 중국 측은 시 주석이 바이든 대통령과 회담에 앞서 먼저 미국 기업인들과 만찬을 하고 싶다는 계획을 미국에 전달했다.


그러나 지난 달 백악관은 양국 정상이 다뤄야 할 쟁점이 많이 있다며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정상회담 계획 브리핑을 받은 소식통이 전했다. 결국 중국 측이 물러나서 미 재계와의 만찬을 정상회담 이후로 미뤘다는 것이다.


WSJ은 이번 정상회담이 충돌을 향해 가고 있는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을 해결해줄 것으로 예상되지는 않는다고 전망했다.


양측 모두 상대방에 유화적으로 보일 경우 국내 정치에서 역풍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중 정상은 양국 간 경쟁 관계가 충돌로 폭주하는 것을 막는 데 이해관계가 있으며, 미국 동맹국들도 미국이 중국과 긴장을 관리하기를 바라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일부 실질적인 성과를 얻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양국 정부는 그간 단절됐던 양국 군사 당국 간 대화 재개에 접근했으며, 마약류인 펜타닐의 중국산 원료 밀반입 근절 협력도 논의 중이다.


또 시 주석 입장에서도 정상회담을 무난히 치르면 최소한 일시적으로라도 미국의 기술이전 추가 규제를 늦추는 데 도움이 되고 중국 경제에 대한 외국 투자자들의 신뢰도 개선될 것이라고 WSJ은 관측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관영 인민일보는 지난 12일 논평에서 "중국은 또 하나의 미국이 될 수 없고, 미국 또한 자기 입맛에 맞게 중국을 바꿀 수 없으므로, 상호 포용만이 유일한 선택지"라며 이례적으로 미국 비난 대신 화해 기대감을 나타냈다.


jhpark@yna.co.kr


박진형(jhpark@yna.co.kr)

https://m.yna.co.kr/view/AKR20231113064200009?section=search/news​

Copyright ⓒ 연합뉴스.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ungodcross/110677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목록     수정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