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부부 '심장 수술' 캄보디아 소년 만났다…축구공 선물 2023.01.31 22:38
尹대통령 부부 '심장 수술' 캄보디아 소년 만났다…축구공 선물





윤대통령 부부의~~~캄보디아 소년을 대통령 관저에 초청하여 보여준~~휴머니즘은~~!오늘날 ~~
지구촌에서 일어나고 있는 전쟁 마저도~~품을 수 있는 인류애라는 생각이 든다~~~!









[[the300](상보)김 여사가 맺은 인연 이어져…"축구 해본 적 없다" 로타군 말에 즉석에서 선물 후 공놀이]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를 찾은 캄보디아 소년 옥 로타(14)군과 대화하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당시 캄보디아 헤브론 의료원에서 심장 수술을 받은 로타의 집을 찾았다. 생활고 탓에 후속 치료를 이어가지 못한 로타는 이달 초 한국으로 이송돼 심장질환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이다. (대통령실 제공) 2023.1.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우리나라에서 심장질환 수술을 받은 캄보디아 소년 옥 로타군을 만났다. 지난해 11월 김 여사가 로타군과 맺은 인연이 3개월 가까이 이어진 것이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3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 오후 대통령실에서 심장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귀국을 준비하는 로타군을 만났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를 찾은 캄보디아 소년 옥 로타(14)군에게 축구공을 선물한 후 함께 공놀이를 하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당시 캄보디아 헤브론 의료원에서 심장 수술을 받은 로타의 집을 찾았다. 생활고 탓에 후속 치료를 이어가지 못한 로타는 이달 초 한국으로 이송돼 심장질환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이다. (대통령실 제공) 2023.1.3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 대통령은 로타군이 어린 시절부터 심장질환을 앓아 축구를 해본 적이 없다는 말을 듣고 즉석에서 대통령실이 보유하고 있던 축구공을 선물했고, 공을 던지고 받는 공놀이를 함께 했다고 한다.



이날 만남엔 로타군의 보호자인 형도 참석했다. 또 윤 대통령 부부는 로타를 치료한 서울아산병원 의료진도 함께 대통령실로 초대해 격려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해 11월1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14세 아동의 집을 찾아 아이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스1

앞서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윤 대통령의 캄보디아 순방에 동행해 로타군의 집을 방문하며 그와 인연을 맺었다. 선천성 심장병을 앓고 있던 로타군은 2018년 심장 이식수술을 받았으나 어려운 가정 형편 탓에 후속 치료를 받지 못한 상황이었다.



당시 김 여사는 캄보디아 측이 마련한 각국 정상 배우자 프로그램(앙코르와트 사원 방문)을 포기하고 연일 헤브론 병원과 로타 군의 집 등을 찾아가면서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이후 로타군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온정의 손길이 모여 로타군이 한국으로 이송돼 수술과 치료를 받았다.



김 여사는 지난달 21일 수술 후 회복 중인 로타군이 입원한 서울아산병원을 찾아 격려했다. 당시 김 여사는 "로타군이 다시 걷고 뛸 만큼 회복한 모습을 보니 너무 기쁘다"며 "다시 건강을 되찾아 만나자는 약속이 결국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로타군은 "치료해 주셔서 감사하다. 여사님은 저의 은인"이라고 감사함을 표했다.



한편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의 해외순방이나 국빈 영접 등 각종 외교 관련 업무에 함께 하는 것과 별개로 사회적 약자에 대한 돌봄이나 청년 세대 격려, 사건사고 피해자 위로 등의 일정을 진행해왔다. 비공개로 무료급식소 등 각종 시설을 찾아 설거지 봉사활동 등을 해온 게 뒤늦게 공개되기도 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가족들도 직접 찾아 위로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https://m.mt.co.kr/renew/view.html?no=2023013116092284236&ca=​

Copyright ⓒ 머니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ungodcross/101272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목록     수정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