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숙희 삭제
2016.12.13 00:11

이 글 요긴하게 잘 썼습니다.덕분에 그 집사님이 위로가 되었나봐요.

이숙희 삭제
2016.12.13 00:05

아멘.

본 글에 대한 꼬리말 쓰기는 로그인한 사용자만 사용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