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Dpia 블로그
대천 해수욕장에서... 2014.06.30 10:56

                      

 지난 토요일에 남편과 서해안 고속도로를 달려 대천해수욕장에 왔습니다


                                                

    가게 주인은 갑오징어 철이라 권하지만 ...


                                     

 소라와 광어, 우럭을 주문했습니다. ㅋㅋ


 


 



 



 



 



 



 



 



 



 



 



 



 



 


                                     

                                         여고 시절에 처음으로 가보았던 바닷가는 대천해욕장인데

                                        함께 갔던 친구들은 다 어디로 갔는지... 연락이 끊겼네요. ^^


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첨부이미지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haronchung/73881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수정 삭제
다락방 종강 사진 2014.06.27 18:47

 

              대각성전도협회에서 열린다락방에 초대손님이 있었다~고 주신 행버거 상품권을

              주집사님을 식당에 다시 초대하여 선물했답니다.

 

                                              꼬맹이도 선글래스가 있군요. 라엘이 넘 귀요미!!

                                             한학기동안 부족한 저와 함께 다락방 공동체로 성실히

                                             참석해 주신 귀하신 순원들님께 머리숙여 감사드려요. ^^

                                             이정화성도님은 아버님이 위중하셔서 못오셨어요.

 

 

                                             한 아기는 울고, 또 한   아기는 자고.. ㅎㅎ

 

 

 

 

 

                                   식사후에 다시 커피숍으로 자리를 옮겨 후모임을 합니다. ^^

                             무더운 더위에 강건하시고, 기도제목은 바로 카톡방에 올려 주세용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haronchung/73866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수정 삭제
저 높은 곳을 향하여... 2014.06.27 08:26

                         

                           친정아버님과 어머님을 전도해 달라~는 이정화순원의 요청으로 강집사님과 함께

        부천에 있는 딸의 집에서  폐기종으로 병고에 시달리시는 91세 이중일 아버님을 찾아 뵈었습니다.

 월요일과 화요일에는 의식이 없으셨다는데 목요일에는 의식이 있으시니 꼭 복음을 들으셨나 보아요.      

천하보다 한 영혼을 더 소중히 여기시는 하나님의 오래 참으심, 기다리심을 느껴요.

                                       오늘의 만남을 위해 기도로 동역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박창순어머님께도 생명의 떡이 되시는 예수님을 소개했어요

                                  '지금  예수님이 선물로 주시는 영생의 선물을 받으시겠는가? 라는 저의 질문에

                   지나온 삶이 너무부끄럽다~고 하신 아버님께 다시 예수님의 구속의 사역을 말씀을 드리니

                    고개를 끄덕이시며 아멘!하셨어요. 그리고 영접기도를 드리는데 '아버님!'이라고 하나님을

                              부르시는 모습을 보고  놀랐어요.  

 

                              

                                우리가 아직 죄인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 롬 5:8

                          

     

             제가 거실에서 어머님께 전폭을 할 때 딸을 불러 '천국에 빨리 가고싶다!'고 하셨대요.할렐루야!

               순원은 '우리 아버지가 절대로 그런말을 하실 분이 아닌데... 하는데 성령님께서 하셨지요. ^^

                                      

                             

                            옆에서 아버님을 간호하시느라 많이 지치신 어머님도 예수님을 영접하셨어요.

                                                                              할렐루야!

                                                     주님 품안에서 새생활을 하시며 행복하시길요.

                                                         새생명축제에도 꼭 오시기를 바랍니다.

                                    하나님께 기도하는 순서를 어머님께 알려 드리고 있어요.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haronchung/73864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수정 삭제
순장반 종강 후에... 2014.06.27 07:52

  순장반을 마치고   김포 조각공원옆에 있는 식당 '플로체'에서

김대규 교구목사님이 사주신 맛있는 오리고기 정식, 감사했구요.

홍은숙 김포교구장님은 떡과 수박을 준비 해 오셨어요.

                     한 학기동안 정말 수고 하셨구요. 멋진 방학, 건강한 방학 되세요.


                            내가 또 주의 목소리를 들으니 주께서 이르시되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 하시니

            그 때에 내가 이르되 내가 여기 있나이다 나를 보내소서(이사야 6장 8절)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haronchung/73863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수정 삭제
하나님의 얼굴/무지개마을 편지 2014.06.23 10:40
 

하나님의 얼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서로에게 가지를 의지하며 풍성하게 우거져 있는 6월의 푸른 산을 바라봅니다. 

가끔씩 솔바람에 날리며 왔다 갔다 하지만 어김없이 자신의 자리로 돌아와 얼굴을 내밉니다.

해가 거듭될수록 무지개마을 어르신들의 모습도 달라집니다. 

몸의 움직임도 느려지고 생생했던 기억력도 둔해지고 예리했던 통찰력도 흐려지고... 남을 돌본다는 것이, 특별히 100세를 바라보는 어르신들을 돌본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회원님은 경험으로 아실 것입니다.    하지만 거꾸로 생각해보면, 돌봄을 받는 것도 참으로 힘든 일 이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됩니다.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딱한 처지와 자신의 쇠약해진 육신을 의탁해야 한다는 것이 수치심과 더불어 충격일 것입니다.    


무지개마을공동체 사역을 하면서 이제 조금이나마 돌봄을 요청하는 어르신들의 허탈한 마음을 헤아리며 또한 하나님의 깊은 속마음을 헤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무지개마을 사역은 영원한 천국의 삶을 준비하는 마지막 훈련의 장소입니다. 

어르신들이 이곳에서 서로 의지하며 돌봄을 받으며 나머지 인생을 살아가면서 

정말로 자신이 가장 복된 존재임을 깨우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그리고 깨우치고 나면 하나님은 어김없이 우리 어르신들을 재빨리 천국으로 부르십니다. 

천국으로 부르시는 그 과정 속에서 벌어지는 수많은 일들과 수많은 이야기들은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콕 집어서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어르신들을 돌보며 결국은 제가 그 어르신들로부터 하나님의 복을 받아 누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어르신들을 돌보며 때때로 예수님의 얼굴을 보았고 예수님의 얼굴에서 그 크신 하나님의 얼굴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저도 언젠가는 누군가의 돌봄을 받아야 할 때가 온다는 가장 평범한 사실을 자연스럽게 깨우칩니다.    


존애하는 후원 회원님! 


천국은 하나님의 얼굴을 상상이 아니라 실제로 보는 곳입니다. 

우리가 죽어서만 하나님의 얼굴을 보는 것이 아니라 이 땅에 살면서도 

하나님의 얼굴을 볼 수 있습니다.    


그것은 인생 말년이 되었어도 돌보아 줄 사람이 없는 무의탁 어르신들의 애증어린 모습 속에서 설명할 수 없는 진한 사랑의 감동을 주고받을 때 입니다.   


주님은 말씀하십니다. “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줄 것이니 곧 후히 되어 누르고 

흔들어 넘치도록 하여 너희에게 안겨 주리라 너희가 헤아리는 그 헤아림으로 너희도 헤아림을 도로 받을 것이니라”(눅6:38)



2014년 6 월에  진천골 무지개마을 서 월석 목사 드림     


● 연락을 주시려면  H.P: 010-3280-7749  E-Mail: r774988@hanmail.net 

스크랩하기
http://blog.godpia.com/sharonchung/73831
공개설정 : 모두공개
꼬리말 : 허용
스크랩 : 허용
꼬리말 (0)   트랙백 (0) 수정 삭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다음 10개